리뷰

HOME  >  뉴스  >  리뷰

울산, 가와사키 원정서 2-2 무승부... 조 선두 유지

작성자 : UHFC작성일 : 2019-04-24 08:30:02조회 : 358



울산현대가 가와사키 프론탈레 원정에서 아쉽게 비겼다.

울산은 23일 오후 7시 일본 도쿄 가와사키 토도로키 스타디움서 열린 가와사키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4차전에서 전반 8분 선제골을 내줬지만, 박용우와 주니오의 연속골로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후반 37분 치넨에게 통한의 실점으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2승 2무 승점 8점으로 조 선두를 유지했다.

김도훈 감독은 4-1-4-1을 가동했다. 원톱에 주니오, 2선에 김인성, 믹스, 신진호, 김보경이 나섰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박용우가 출격했다. 포백은 이명재, 불투이스, 윤영선, 김태환, 골키퍼 장갑을 오승훈이 꼈다.

시작부터 가와사키가 공세를 올렸다. 울산은 방어에 치중했고, 전반 8분 상대에 기습 선제골을 내줬다. 오시마의 패스를 받은 고바야시가 울산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수문장 오승훈이 손 쓸 수 없이 순식간에 터진 골이었다.

일격을 당한 울산이 반격했다. 전반 14분 주니오가 가와사키 측면을 파고든 후 올린 크로스가 정성룡에게 걸렸다.

기회를 엿보던 울산은 전반 17분 동점을 만들었다. 신진호의 코너킥을 문전에서 박용우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울산의 득점이 터진 후 경기는 과열됐다. 가와사키가 주도했다. 전반 21분경 울산 문전 코너킥 상황에서 양 선수들이 엉켜 신경전을 벌였다. 1분 뒤 코너킥에서 타니구치의 헤딩슛이 골문을 넘겼다.

서서히 울산 공격이 살아났다. 전반 28분 이명재가 두 차례 코너킥으로 가와사키에 위협을 가했다. 31분 주포 주니오가 터졌다. 김인성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 두 명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가와사키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좌우를 적극 활용하며 울산 수비를 공략했다. 이에 울산은 양 풀백 김태환과 이명재가 전반 막판 경고를 받았다. 다행히 잘 막아냈고, 리드한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가와사키는 미드필더 대신 신예 공격수 치넨을 투입했다. 초반부터 기세를 올렸고, 계속해서 울산의 골문을 두드렸다. 상대가 라인을 올리자 울산은 역습으로 맞섰다. 후반 11분 이명재가 빠르게 상대 진영을 파고들어 쇄도하는 주니오에게 크로스했다. 안타깝게도 수비수가 한발 앞서 걷어냈다.

가와사키의 공격은 계속됐다. 후반 16분 치넨의 중거리 슈팅을 오승훈이 놓쳤다가 다시 잡았다. 중반에 접어들면서 맹공이 이어졌다. 울산에 위기가 왔다. 28분 혼전 상황에서 고바야시에게 실점했다. 다행히 부심의 기가 올라갔다. 1분뒤 주니오를 빼고 정동호로 수비 안정을 더했다.

다급한 가와사키는 후반 34분 아껴둔 다미앙으로 승부수를 던졌다. 울산은 두터운 방어벽을 형성해 가와사키의 공격을 차단했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37분 세컨드 볼에서 집중력 문제를 드러냈다. 오승훈이 1차 중거리 슈팅을 놓쳤고, 흐른 볼을 치넨이 몸을 날리며 밀어 넣었다. 울산은 42분 히든카드 김수안을 투입했다. 그러나 상대 맹공에 어려움을 겪었다. 추가시간 슈팅 골대를 맞는 등 어렵게 승점 1점을 챙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