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HOME  >  뉴스  >  프리뷰

‘리그 선두+이달의 감독 선정!’ 울산현대, 홈에서 대구 누르고 ACL 출정한다!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2-04-07 16:22:47조회 : 3447



거침없이 질주하고 있는 울산현대가 대구FC를 호랑이굴로 불러 기세를 이어간다.

울산은 오는 9일 오후 4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대구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9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현재 울산은 리그 8경기에서 6승 2무 승점 20점으로 선두에 올라 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플레이오프까지 포함하면 공식 9경기 무패(7승 2무)다.

울산은 지난 5일 제주유나이티드와 8라운드 원정에서 2대1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전반 3분 만에 아마노의 환상적인 프리킥 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전반 44분 김영권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놓이게 됐고, 얼마 뒤 점수를 내어줬다. 울산은 빠르게 전열을 가다듬었고, 후반 6분 이청용의 패스를 엄원상이 문전 대각 슈팅 득점으로 연결했다. 한 명이 적은 상황에서도 10명이 뭉쳐 값진 승점 3점을 안고 돌아왔다. 이날 울산은 거센 파도를 만나도 흔들림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울산의 상승세 주역에는 엄원상이 있다. 최근 5경기에서 4골(FC서울, 포트, 인천유나이티드, 제주)을 몰아쳤다. 이제 엄원상은 팀 전술에 확실히 녹아들었고, 강점인 스피드와 결정력까지 더하며 울산의 또 다른 강력한 무기로 자리 잡았다.

엄원상(3골)을 포함해 레오나르도(3골), 아마노(3골 1도움)이 리그 득점 순위 TOP10 안에 나란히 포함됐다. 이 외에 바코(1골 1도움), 김민준(1골), 임종은(1골), 설영우(2도움), 이청용(1도움)까지 다양한 선수가 득점과 도움 행렬에 가세하고 있다. 8경기에서 12골로 리그에서 가장 센 화력을 자랑한다.

수비는 울산 바위처럼 단단하다. 단 4골밖에 허용하지 않았다. 국가대표 수문장 조현우가 인천, 제주전에서 연이은 슈퍼세이브로 후방을 지키고 있다. 제주전에서는 미드필더 박용우가 임종은과 김영권의 빈자리를 메웠다. 최근 핵심 자원들의 부상 이탈, 코로나, 국가대표 차출 변수에도 홍명보 감독의 카멜레온 같은 전술이 성과를 내고 있다. 선수들은 포지션 변경에도 빠른 이해도와 적응력으로 자신감을 장착했다.

지난 수요일 울산은 겹경사까지 맞이했다. 울산의 수장인 홍명보 감독이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지난 6일 발표한 2022시즌 첫 K리그 이달의 감독상을 수상했다. 2, 3월에 걸쳐 열린 리그 6경기에서 5승 1무로 최다 득점과 최소 실점을 기록, 뛰어난 리더십과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울산은 이번에 맞붙는 대구와 지난 시즌 2승 2패로 팽팽한 균형을 이뤘다. 역대 전적에서 27승 13무 8패로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는 데다 최근 분위기가 좋아 축제 분위기 속에 승전고를 울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울산은 대구전을 치른 뒤 ACL 조별리그가 열리는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로 향한다.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조호르바루 다룰 탁짐(말레이시아), 광저우(중국)와 I조에 편성됐다. 15일 가와사키전을 시작으로 30일 조호르바루전까지 6경기를 소화하는 울산은 출국 전 리그에서 연승 가도와 선두를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