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울산현대, FA컵 32강서 대전코레일에 0-2 패배

작성자 : UHFC작성일 : 2019-04-17 23:13:19조회 : 562



울산현대가 내셔널리그 대전코레일에 잡혀 FA컵 32강서 탈락했다.

울산은 17일 대전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FA컵 2019 4라운드(32강)서 대전 코레일에 0-2로 패했다. 지난 시즌 FA컵서 아쉬운 준우승을 기록했던 울산은 트로피 탈환을 목표로 첫 경기에 임했지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원정 경기에 임한 울산은 평소처럼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주민규가 원톱에 박재민, 김성준, 김태환이 2선에 배치됐다. 신진호와 박용우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이명재, 강민수, 윤영선, 정동호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조수혁이 지켰다.

울산은 전반 내내 내려앉은 대전 코레일의 수비를 흔들기 위해 애를 썼다. 발 빠른 박재민과 김태환, 이명재를 통해 측면을 공략했지만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공격에 매진하던 울산은 오히려 전반 15분 대전코레일 강태욱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에 조수혁 골키퍼가 잡았다가 놓치면서 아찔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울산은 역습에 능한 대전 코레일을 차단하기 위해 전반 중반부터 더욱 볼을 소유하면서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주민규와 박재민, 이명재가 전반 막바지까지 연속 슈팅을 시도했으나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하면서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성준과 박재민을 불러들이고 믹스와 김인성을 투입하면서 빠르게 승부수를 띄웠다. 그럼에도 좀처럼 상황을 개선하지 못하던 울산은 후반 7분 이관표에게 프리킥골을 허용하며 선제 실점을 했다. 당황한 울산은 조수혁 골키퍼서 시작된 빌드업이 불안하면서 연달아 대전 코레일에 슈팅을 허용하곤 했다.

다급해진 울산은 만회골을 위해 공격적으로 나섰고 후반 12분 3대1 역습 기회로 동점골을 노렸으나 믹스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찬스 뒤 위기라고 울산은 후반 14분 김진수에게 추가골까지 허용하며 무너졌다.

울산은 주니오까지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남은 시간 파상공세에 나선 울산은 주민규와 주니오, 믹스가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끝내 대전 코레일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결국 울산은 0-2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FA컵 32강서 탈락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