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울산, 우라와에 패배... ACL 8강 진출 실패

작성자 : UHFC작성일 : 2019-06-26 23:13:46조회 : 291



울산현대가 우라와레즈에 패했다.

울산은 26일 오후 8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에서 0-3으로 졌다. 1, 2차전 합계 2-4로 8강 진출이 좌절됐다.

김도훈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원톱에 주니오, 뒤에서 김인성, 김성준, 김태환이 지원사격했다. 허리를 믹스와 박용우가 구축, 수비는 박주호, 불투이스, 윤영선, 정동호, 골키퍼 장갑을 오승훈이 꼈다.

예상대로 우라와가 초반부터 강공으로 나섰다. 이에 울산은 불투이스와 윤영선을 중심으로 안정된 수비를 구축했다. 전반 8분경 우라와가 크로스했고, 정동호가 걷어낸 볼이 아군 골문으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골키퍼 오승훈이 몸을 날리다 통증을 호소했다.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울산은 우라와 공격을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전반 9분 김인성이 빠르게 역습을 전개해 상대 진영까지 도달, 패스했다. 볼을 잡은 주니오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품에 안겼다. 14분 정동호 크로스에 이은 주니오의 헤딩슛은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단단한 방어벽을 구축하던 울산에 위기가 왔다. 전반 17분 코너킥에서 우라와 수비수 마키노의 헤딩슛이 골대를 강타했다. 가슴이 철렁한 순간이었다.

중반에 접어들자 우라와는 힘이 빠졌고, 공격 루트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울산은 점차 안정을 찾았다. 시간이 흐를수록 급한 건 우라와였다. 울산은 전반 33분 믹스와 김태환이 상대 측면 콤비 플레이로 위협을 가했다. 37분 박스 안에서 주니오의 오른발 슈팅은 수비수에게 걸렸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울산은 전반 41분 선제골을 내줬다. 우가진의 크로스를 고로키가 문전에서 헤딩골로 연결했다. 남은 시간 반격했지만,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울산은 김성준 대신 김보경을 투입했다. 우라와가 라인을 올리자 울산도 맞불을 놨다. 후반 7분 박용우가 상대 문전으로 볼을 올렸고, 불투이스가 헤딩슛을 시도했다.

팽팽했다. 김도훈 감독은 후반 16분 주니오를 빼고 황일수로 승부수를 던졌다. 그러나 우라와도 만만치 않았다. 18분 무토가 박스 안에서 때린 강력한 슈팅을 오승훈이 막았다. 세트피스로 계속 울산을 두드렸다.

긴장이 이어지던 후반 23분 울산 문전에서 양 선수들이 신경전과 몸싸움을 벌였다. 이때 과격한 행위를 한 수비수 마우리시우에게 달랑 경고가 주어졌다.

울산도 힘을 냈다. 김보경을 중심으로 공격을 이어갔다. 후반 29분 박용우의 아크 터닝슛이 떴다. 우라와가 파상 공세를 퍼부었다. 33분 혼전 상황에서 슈팅이 울산 골대 윗그물을 스쳤다.

울산은 후반 35분 전반과 같은 패턴으로 또 실점했다. 마우리시우의 크로스를 고로키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다급해진 울산은 후반 41분 멀티 자원 김수안을 마지막 카드로 꺼내 전방에 배치했다. 42분 에베르통에 쐐기골을 내줬다. 계속 두드렸지만, 골문이 열리지 않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