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김보경 2골-김승규 1도움’ 울산, 서울에 3-1 승리

작성자 : UHFC작성일 : 2019-07-30 22:54:32조회 : 346



울산현대가 홈에서 FC서울을 제압했다.

울산은 30일 오후 7시 30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에서 후반 김보경 멀티골, 황일수 쐐기포를 더해 서울에 3-1 승리를 챙겼다. 이로써 13경기 무패(9승 4무)를 질주, 승점 51점으로 전북 현대(승점48)를 밀어내고 리그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3년 6개월 만에 울산에 돌아온 김승규는 환상 골킥으로 1도움을 추가, 무실점으로 승리를 뒷받침했다. 2연패에 빠진 서울은 3위를 유지했다.

홈팀 울산은 4-2-3-1을 꺼냈다. 주니오가 원톱, 황일수, 김보경, 이동경이 2선에 배치됐다. 믹스와 신진호가 허리를, 이명재, 강민수, 윤영선, 김창수가 포백을 구축했다. 3년 6개월 만에 돌아온 울산의 아들 김승규가 골문을 지켰다.

초반부터 울산 이동경이 두 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기세를 올렸다. 볼 점유율을 높여가며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11분 서울 아크에서 주니오의 힐 패스를 믹스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14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황일수의 패스를 이동경이 슈팅한 볼을 빗맞았다.

계속 두드리던 울산이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전반 16분 아크 먼 거리에서 믹스가 전방으로 킬패스를 찔렀다. 김보경이 침투, 골키퍼 양한빈이 나오자 찍어 찼다. 볼이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중반 들어서도 울산이 지배했고, 서울은 수비에 치중한 뒤 역습을 노렸다. 이후 서울의 몇 차례 공격을 안정감 있는 수비로 막았다.

팽팽한 긴장이 돌던 전반 41분 울산의 역습이 위력을 더했다. 김보경이 서울 박스 안을 파고들어 크로스, 신진호가 볼을 흘려줬다. 이동경이 잽싸게 왼발 슈팅했으나 골대를 넘겼다. 득점 없이 전반이 끝났다.

후반 시작 후 1분 도 채 안 돼 서울이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렸다. 이때 울산 수문장 김승규가 몸을 날려 볼을 쳐냈다. 후반 4분 울산에 악재가 찾아왔다. 믹스가 터치라인 부근에서 볼을 처리하다 통증을 호소했다. 8분 부상으로 나오고 믹스가 대신 들어갔다.

믹스가 빠졌지만, 울산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11분 서울 아크에서 주민규, 주니오, 김보경의 연계 플레이가 나왔다. 김보경이 깔끔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올랐다. 후반 14분 황일수가의 크로스를 김보경이 헤딩골로 연결하며 격차를 벌렸다.

중반 들어서도 울산의 맹공이 계속됐다. 후반 23분 김보경이 박스 안에서 찬 슈팅이 떴다. 계속 두드렸고, 25분 김승규가 전방으로 골킥을 시도했다. 볼이 상대 아크까지 도달, 황일수가 양한빈을 제치고 문전으로 돌진해 쐐기포를 터트렸다.

울산은 35분 황일수를 빼고 베테랑 이근호로 무게를 더했다. 40분 정원진에게 실점했지만, 막판 안정을 더한 울산이 승리했다.

댓글

기본이미지

2등급 김재훈(puils4626)2019.08.0112:52:47

드디어 리그1위!! 이대로 쭈욱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