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이청용 데뷔+주니오 멀티골’ 울산, 상주 4-0 누르고 개막전 승리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0-05-09 17:10:21조회 : 1275



울산현대가 상주상무를 꺾고 리그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울산은 9일 오후 2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상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서 주니오(2골), 이상헌, 윤빛가람 골에 힘입어 4-0 완승을 거뒀다.

홈팀 울산은 4-2-3-1을 꺼냈다. 주니오, 김인성, 이상헌, 이청용이 공격을 구축했다. 윤빛가람과 신진호가 중앙 미드필더로 나섰고, 데이비슨, 불투이스, 정승현, 김태환이 포백을 형성했다. 조현우가 골문을 지켰다.

시작부터 울산이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5분 이청용이 하프라인에서 재빠른 드리블로 건재를 과시했다. 7분 김태환의 패스를 받은 주니오가 박스 안으로 침투 후 슈팅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주니오는 골키퍼 황병근이 나온 걸 보고 재치 있게 마무리했다.

이후 울산의 간결한 패스 플레이가 점차 살아났다. 전반 16분 신진호의 로빙패스를 이청용이 헤더로 떨궜다. 아크에서 주니오의 논스톱 슈팅이 빗맞았다. 17분 윤빛가람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다.

중반 들어서도 울산의 흐름이었다. 전반 24분 윤빛가람의 코너킥을 건네받은 신진호의 아크 논스톱 슈팅이 빗맞았다.

갈수록 울산의 공격이 위력을 더했다. 전반 36분 주니오가 상주 문전에서 가슴 트래핑 후 날린 슈팅이 수비수에게 걸렸다.

전반 41분 상주 송승민의 슈팅을 조현우가 선방했다.

울산이 추가골 작렬했다. 전반 44분 김인성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엄청난 순간 스피드를 발휘, 상주 수비수 배재우가 잡아챌 수밖에 없었다. 배재우에게 경고가 주어졌다. 추가시간 주니오가 오른발로 침착히 마무리하며 45분 만에 승기를 잡았다.

후반 시작 6분 만에 울산의 쐐기포가 터졌다. 주니오가 상대 오프사이드 트랩을 깨뜨린 후 반대편으로 볼을 넘겼다. 이상헌이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울산은 17분 이상헌이 허벅지 통증을 호소해 쓰러졌다. 미드필더 고명진이 대신 들어왔다.

울산의 맹공이 이어졌다. 후반 20분 김인성이 상주 골라인을 깊게 파고들어 찬 슈팅이 황병근 손에 걸렸다. 계속 두드렸고, 29분 윤빛가람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4-0.

김도훈 감독은 후반 34분 비욘 존슨, 36분 이동경 카드를 꺼냈다. 주니오와 신진호에게 휴식을 줬다. 37분 존슨의 오른발 슈팅이 송병근에게 막혔다. 막판까지 상주를 압도하며 승리 축배를 들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