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울산현대, 포항스틸러스에 0-4 패배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0-10-18 22:18:38조회 : 396



울산현대가 ‘167번째 동해안더비’에서 포항스틸러스에 졌다.

울산은 18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서 후반 불투이스와 비욘존슨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며 0-4로 졌다. 이로써 전북 현와 같은 승점 54점을 기록, 다득점에서 8골 앞선 선두를 유지했다.

원정팀 울산은 4-2-3-1을 꺼냈다. 비욘존슨이 원톱에 배치, 김인성-이동경-설영우가 2선으로 나섰다. 신진호와 윤빛가람이 미드필드를 형성, 홍철-불투이스-정승현-김태환이 수비를 꾸렸다. 최후방을 국가대표 수문장 조현우가 사수했다. 득점 선두 주니오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경기 시작 2분 만에 코너킥에서 일류첸코에게 실점하며 끌려 갔다. 일격을 당한 울산이 풀백이 홍철, 김태환 날개를 앞세워 적극 공세를 퍼부었다. 그러나 포항의 타이트한 수비를 뚫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울산은 전반 25분 첫 슈팅을 기록했다. 문전에서 비욘존슨의 오른발 슈팅이 강현무 품에 안겼다. 34분 김태환이 포항 골라인을 깊게 파고들어 크로스했다. 김인성이 반대편에서 침투했으나 슈팅까지 이어가지 못했다.

울산은 전반 막판 동점골을 향한 의지를 보였다. 전반 43분 이동경의 터닝슛이 빗맞았다. 45분 비욘존슨 헤더에 이은 김인성의 문전 돌파 슈팅이 강현무에게 막혔다. 추가시간 김인성이 강현무에 1대1에서 때린 오른발 문전 슈팅이 차단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울산은 이동경을 빼고 주니오를 투입했다. 후반 3분 주니오의 첫 슈팅이 강현무 품에 안겼다. 4분 윤빛가람의 슈팅이 굴절, 비욘존슨을 맞고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11분 불투이스가 문전으로 돌파하는 일류첸코에게 태클을 범해 레드카드를 받았다. 15분에는 비욘존슨이 터치라인 부근에서 강상우와 뒤엉켜 쓰러졌다. 이 과정에서 또 퇴장을 당했다. 주심이 VAR을 확인했지만, 정심이 유지됐다.

두 명이 적은 울산은 후반 21분 윤빛가람을 빼고 원두재를 투입지만, 수적 열세를 극복하기 역부족이었다. 25분 일류첸코, 33분과 34분 팔로세비치에게 연속골을 허용했다. 이후 조현우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을 막았다. 원정에서 아쉽게 패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