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울산현대, 수원 원정서 0대3 패배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1-04-18 16:09:27조회 : 327



울산현대가 수원삼성 원정에서 패했다.

울산은 18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0라운드서 0대3으로 졌다. 6승 2무 2패 승점 20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원정에 나선 울산은 4-3-3을 가동했다. 김민준, 김지현, 강윤구가 최전방에 배치됐고, 바코와 윤빛가람이 중원을 형성했다. 원두재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홍철, 불투이스, 김기희, 김태환이 포백을, 조현우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울산은 경기 초반 수원 공격을 막는데 집중했다. 불투이스와 김기희를 중심으로 한 포백이 견고한 수비를 구축했다. 그러나 전반 13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건희에게 실점을 내줬다.

실점한 울산은 라인을 올리며 적극적인 공세를 퍼부었지만,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전반 21분 김민준, 강윤구를 빼고 김인성과 이동준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서서히 기회를 만들어갔다. 30분 바코의 패스를 받은 김지현이 아크에서 중거리 슈팅한 볼이 수비수에게 차단됐다. 37분 원두재가 전방으로 침투 패스를 시도, 김인성이 전력 질주했으나 슈팅가지 이어가지 못했다. 0대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1분 만에 수원에게 실점하며 두 골 차로 벌어졌다. 울산은 상대의 강한 압박에 어려움을 겪었다. 17분 김지현 대신 힌터제어로 승부수를 던졌다. 23분 김성준, 신형민을 넣어 중원을 강화했다. 윤빛가람, 원두재에게 휴식을 줬다. 24분 상대 역습에 세 번째 실점을 허용했다.

울산이 재정비 후 반격했다. 후반 27분 수원 아크에서 홍철 그림 같은 왼발 프리킥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30분 홍철의 아크 왼발 프리킥이 골대 상단을 강타했다. 세컨드볼을 이동준이 슈팅했지만 하늘로 솟구쳤다. 34분 홍철이 골라인 깊숙한 진영에서 올린 프리킥이 골대를 넘겼다. 41분 바코의 왼발 중거리 슈팅은 빗맞았다. 45분 홍철의 프리킥이 벽을 거쳐 상대 선수를 맞고 또 골대 불운과 마주했다. 추가시간 홍철 크로스에 이은 힌터제어의 헤딩슛이 골키퍼에게 걸렸다. 끝내 만회골을 넣지 못한 채 아쉽게 패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