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HOME  >  뉴스  >  프리뷰

울산현대, 반드시 이겨야 하는 전북과 101번째 ‘현대가더비’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1-04-20 15:48:19조회 : 342



- 101번째 ‘현대가더비’, 홍명보 감독 체제 아래 전북과 첫 맞대결

울산현대가 호랑이굴로 전북현대를 불러들인다.

울산은 21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전북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1라운드, 101번째 ‘현대가더비’를 치른다. 4월 들어 성남FC(1대0 승), FC서울(3대2 승), 수원FC(1대0 승)를 연달아 격파하며 3연승을 질주하던 울산은 지난 18일 수원삼성 원정에서 0대3으로 패하며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현재 울산은 6승 2무 2패 승점 20점으로 2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승점 26점으로 선두인 전북과 홈에서 일전을 치른다. 이 경기를 잡으면 전북을 3점 차로 추격하면서 우승 경쟁에 불을 지필 수 있다.

울산은 전북과 치열한 우승 경쟁을 벌였지만, 막판 고비를 넘지 못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번 시즌 홍명보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후 전북과 첫 맞대결이자 새로운 체제에서 아픔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각오다.

홍명보 감독은 부임 후 “그동안 전북을 이기지 못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전북을 상대로 어떤 결과를 내느냐가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수원전 이후 빠르게 재정비한 울산은 전북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계속된 주말, 주중 경기로 인해 쌓인 피로를 회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무엇보다 부담감을 떨쳐내는 게 관건이다.

홍명보 감독은 “그동안 고비 때마다 미끄러지는 경우가 있었다. 굉장히 어려운데, 이런 부분을 어떻게 발전시켜야 할지 고민이다. 자신감이나 여러 가지 필요한 것이 있다. 어려운 상황에서 강팀을 만나는 만큼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잘 준비해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라며 반전을 약속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