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울산현대, 인천 원정에서 0대0 무승부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1-04-25 17:56:28조회 : 471



울산현대가 인천유나이티드 원정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울산은 25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더한 울산(승점22)은 선두 전북현대(승점28)에 이어 2위를 지켰다.

홍명보 감독은 4-3-3 전형을 택했다. 최전방에 김지현이 섰고 김민준과 이동준이 양 날개로 출격했다. 중원에는 이동경, 윤빛가람, 신형민이 지켰고 수비진은 김태현, 불투이스, 김기희, 김태환이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경기 초반부터 김민준과 김태현의 과감한 슈팅으로 포문을 연 울산은 이동준을 축으로 인천을 공략했다. 전반 25분 이동준이 빠른 속도를 앞세워 오른쪽 측면을 허물었다. 이어 문전으로 내준 공을 이동경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위로 살짝 떴다. 전반전 막판에도 이동준의 역습 이후 윤빛가람의 슈팅이 나왔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울산이 후반전 시작과 함께 번뜩였다. 이동경이 찔러준 공을 이동준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교체 투입된 바코와 김인성이 공격에 힘을 더했다. 후반 32분 저돌적인 돌파를 선보인 바코와 김태환의 연속 슈팅이 나왔지만 많은 수비에 막혔다.

울산이 경기 막판 연속해서 좋은 기회를 잡았다. 후반 39분 바코의 슈팅이 수비 맞고 굴절된 것을 김인성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옆 그물을 때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4분 뒤에는 윤빛가람의 패스를 받은 김태환이 골키퍼와 부딪혔다. VAR 판독까지 이어졌지만, 반칙으로 인정되진 않았다.

울산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파상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추가 시간 김인성의 슈팅이 골대에 맞는 등 운이 따르지 않으며 무승부로 끝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