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HOME  >  뉴스  >  프리뷰

'선두' 울산현대, ‘서울 킬러’ 엄원상 앞세워 3연승 도전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2-08-01 16:51:00조회 : 3670



울산현대가 홈에서 FC서울과 격돌한다.

울산은 2일 오후 8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22 26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23경기를 소화한 울산은 15승 5무 3패 승점 50점으로 선두에 올라 있다. 2위 전북현대(승점45)와 승점을 5점 차로 유지하며 치열한 우승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4경기 무패(3승 1무)로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울산이다. 리그에서 수원삼성, 강원FC를 연달아 꺾었다. 이번에는 서울을 안방으로 불러들여 3연승에 도전한다.

분위기는 좋다. 울산은 지난달 30일 강원과 25라운드에서 2대1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캡틴’ 이청용이 상대 허를 찌르는 재치 있는 득점으로 리그 첫 골을 신고했다. ‘축구 도사’ 아마노는 5월 28일 수원FC 원정 이후 64일 만에 골 맛을 봤다.

국가대표 수문장 조현우의 활약이 빛났다. 상대 유효슈팅 11개 중에 10개를 막아냈다. 홍명보 감독은 “선방 쇼로 동아시안컵 아쉬움을 털어냈을 것”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적장인 강원 최용수 감독도 “미친 선방이었다. 정말 대단했다”라고 감탄할 정도였다.

이제 시선은 서울전으로 향한다. ‘방패’ 조현우가 건재한 가운데, 날카로운 ‘창’ 엄원상도 있다. 엄원상은 서울 킬러다. 이번 시즌 서울과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골망을 흔들었다. 나아가 엄원상은 10골 4도움으로 팀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하고 있다. 강원전에서 후반 막판 교체돼 특유의 스피드를 살려 절호의 기회를 만드는 등 조현우와 동아시안컵 원정 여파를 완벽히 떨쳐냈다.

울산은 3월 11일 홈, 6월 22일 원정에서 서울을 상대로 전반 초반 실점을 내줬다. 그러나 두 경기 모두 뒷심을 발휘하며 막판 천금 골로 2대1 역전승을 챙겼다.

울산은 이번 경기를 통해 일류첸코 징크스를 떨치겠다는 의지다. 올여름 이적 시장에서 전북을 떠나 서울로 이적한 일류첸코는 울산에 달갑지 않은 인물이다. 지난 2년 동안(포항 스틸러스, 전북 시절) 울산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해 울산의 리그 우승을 가로막았다. 일류첸코는 서울 이적 후 2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울산은 김영권, 김기희. 임종은으로 이어지는 안정된 수비를 바탕으로 일류첸코를 무력화시킬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