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주민규-황일수 골' 울산, 우라와 원정서 2-1 역전승

작성자 : UHFC작성일 : 2019-06-20 11:59:34조회 : 467



울산현대가 우라와 레즈에 짜릿한 역전승을 챙겼다.

울산은 19일 오후 7시 30분 일본 사이타마스타디움2002에서 펼쳐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1차전서 주민규와 황일수의 골을 더해 우라와에 2-1 역전승을 거두고 8강행 청신호를 켰다.

원정에 나선 울산은 4-2-3-1을 포메이션을 꺼냈다. 원톱에 주민규를 두고, 뒤에서 김인성, 김보경, 이근호가 지원사격했다. 허리는 박용우와 믹스가 구축, 포백은 박주호, 강민수, 불투이스, 김태환, 골키퍼 장갑을 오승훈이 꼈다. 안방에서 우라와는 3-4-3을 가동, 무토, 스기모토, 코로키가 스리톱을 구축했다.

시작부터 울산은 우라와와 양보 없는 접전을 펼쳤다. 전반 6분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불투이스가 볼을 놓쳤고, 연결된 볼을 무토가 왼발 슈팅했다.

이후 우라와가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방어벽을 구축한 울산이다. 전반 13분 김보경의 코너킥이 무산됐다. 16분 또 한 차례 위기를 맞았다. 야마나카의 왼발 슈팅을 오승훈이 선방했다. 20분에는 모처럼 기회를 잡았다. 박주호가 터치라인에서 전방으로 볼을 찔렀다. 김인성이 빠르게 상대 진영을 파고들었지만, 크로스가 부정확했다.

우라와는 전반 22분 모리와키, 23분 무토가 연이은 슈팅을 시도했다. 이에 울산은 흔들리지 않았다. 25분 주민규가 상대 문전을 잽싸게 파고들었다. 움직임은 좋았지만, 아쉽게도 퍼스트 터치 실수로 슈팅하지 못했다.

울산은 계속 두드리는 우라와 공격을 막는데 집중했다. 전반 35분 에베르통의 중거리 슈팅을 오승훈이 침착히 잡았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37분 선제골을 내줬다. 아오키의 크로스를 스키모토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울산은 흔들리지 않았다. 전반 42분 이근호의 왼발 크로스를 주민규가 문전에서 헤딩골로 연결했다. 니시가와 골키퍼는 꼼짝 못했고, 열띤 응원을 펼치던 우라와 팬들까지 조용히 만들었다. 1-1로 전반이 끝났다.

후반 들어 다급한 우라와가 전반과 마찬가지로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울산은 불투이스를 중심으로 더욱 견고한 수비를 구축했다. 상대가 라인을 올리자 공간이 생겼고, 이를 파고 들었다. 후반 15분 상대아크에서 김인성 패스를 이근호가 논스톱 슈팅했으나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김도훈 감독은 후반 20분 주민규를 빼고 황일수를 스피드를 배가 했다. 25분 김보경의 아크 왼발 슈팅이 골문을 외면햇다. 29분 이근호 대신 주니오로 공격을 강화했다.

계속 두드리던 울산이 방점을 찍었다. 교체로 들어온 황일수가 후반 35분 드리블에 이은 환상적인 중거리포로 우라와 골문을 열어젖혔다. 남은 시간 상대 공격에 수비 안정과 오승훈의 선방이 더해지면서 승리를 따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