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HOME  >  뉴스  >  구단소식

2015 현대고 황금 세대의 주역 ‘오인표’, 울산현대 완전 이적!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2-01-04 11:22:39조회 : 3222



현대고등학교의 황금 세대를 이끌었던 주역 오인표가 다시 울산현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울산현대의 유스팀인 현대고등학교(이하 현대고)에서 팀 내 에이스를 상징하는 7번을 달며 성장한 오인표는 2018년 1월 드래프트를 통해 울산에 입단했다.

오인표는 2015년 현대고 시절 당시 이동경, 오세훈 쟁쟁한 동료들과 함께 팀의 3관왕(제48회 부산 MBC배 전국 고등학교 축구대회, 2015 아디다스 K리그 주니어 전기리그, 2015 대교눈높이 전반기 전국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을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부산MBC배 최우수선수상, 전반기 왕중왕전 최우수선수상과 득점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특히, 2015 왕중왕전 광양제철고와의 결승전에서는 0-3으로 뒤져 있는 후반,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축구팬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유망주 반열에 오르며 프로에 입성한 오인표는 입단과 동시에 당시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부에 소속된 LASK린츠에 임대로 이적했다. 해당 이적은 울산에서 진행한 유소년 육성 시스템의 일환으로 우수 유망주를 해외 클럽에 임대, 구단과 선수 모두의 성장을 도모하는 목적으로 진행됐다.

이듬해 7월 짧은 기간 동안 본인의 실력을 증명한 오인표는 LASK린츠으로 완전 이적했다. 이후 오인표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약 5시즌 동안 1부에 속한 LASK린츠, 2부에 속한 FC유니오즈를 오가며 총 57경기에 출전했다. 오인표는 오스트리아에서의 경험을 양분 삼아 왕성한 활동량 그리고 스피드와 테크닉을 겸비한 우측 풀백 자원으로 성장했다.

이로써 임종은, 오인표, 이동경, 설영우, 김민준으로 이어지는 ‘근본’ 현대고 라인을 구축한 울산은 동계 훈련동안 더욱 박차를 가해 2022시즌 목표를 향해 달려갈 예정이다.

다시 울산으로 돌아오게 된 오인표는 “문수에서 뛸 날 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선배, 후배, 동기들과 함께 뛴다는 것은 큰 동기부여가 된다. 경기장 안에서 꼭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한편, 어제(3일) 울산 동구에 위치한 클럽하우스로 소집된 선수단은 이번 주 동안 정비 시간을 가지고 다음주 월요일(10일) 거제로 동계 전지훈련을 떠날 예정이다.

*사진 촬영 장소 : ‘울산 현대고등학교’ 오인표 선수가 실제 등교했던 3학년 교실(다시 돌아온 울산현대에서 현대고등학교 시절 초심과 당시의 활약을 재현한다는 의미)

[오인표 프로필]
1997년 3월 18일생 (178cm, 63kg)
포지션 : 라이트백

클럽경력(리그 기록)
LASK 린츠 (2017~2018) 3경기
FC유니오즈(2018-2021) 54경기

대표팀 기록
U-18 대표팀
U-20 대표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