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리뷰] 울산, 제주에 0-1 패

작성자 : UHFC작성일 : 2018-03-18 17:05:52조회 : 908

[K리그1 2018] 3R 제주전(03.18)



울산 기사 이미지.001.jpeg




울산이 3월 18일(일) 오후 2시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제주와의 ‘KEB 하나은행 K리그1’ 2018 3라운드 홈경기에서 제주에 0-1로 패했다.




이 날 울산은 오승훈이 골문을 지켰고, 이명재-리차드-임종은-김창수가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박용우는 포백 앞에서 박주호-한승규로 포진된 2선 미드필더를 지원사격했다. 오르샤와 황일수는 빠른 발을 앞세워 측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최전방 원톱 주니오를 지원했다. 제주전 패배로 울산은 K리그1 첫 승 신고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울산은 전반 시작과 함께 오르샤가 좌측면에서 크로스를 시도하며 포문을 열었다. 이후 황일수는 오르샤와 함께 활발한 스위칭 플레이를 통해 제주의 측면을 노렸다. 전체적인 흐름을 잡은 상황에서 상하이 상강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선발출전한 한승규는 공격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반 17분 위기 속에 오승훈의 선방이 빛났다. 아크 서클 좌측 다소 먼 거리에서 이창민이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연결했으나 오승훈이 빠른 반사 신경으로 볼을 쳐내며 위기를 넘겼다. 




전반 중반 찬스가 찾아왔다. 전반 27분 왼쪽 측면에서 박주호가 시도한 크로스가 상대 수비가 걷어낸 후 아크 서클로 흐른 볼을 한승규가 지체 없이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정확한 임팩트를 가져가지 못하며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 경기는 치열한 전개를 이어갔고 울산은 역습 상황에서 빛났다. 전반 37분 박주호가 센터서클에서부터 드리블을 통해 전진한 후 과감한 왼발 슈팅을 연결했으나 상대 골키퍼의 정면에 안겼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울산은 후반 김인성과 김승준을 투입하며 측면 공격의 기동성을 높이고자 했다. 주도권을 잡은 상황에서 치열하게 상대 골문을 노렸으나 쉽사리 상대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김도훈 감독은 후반 38분 한승규를 대신해 토요다를 투입하며 총공세에 돌입했다. 하지만 토요다 투입 직후 김승준과 리차드가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에 빠졌다.




2명의 열세 속에 수비라인을 내려 수비에 치중한 울산은 후반 추가시간 류승우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0-1 아쉬운 패배를 맞이해야 했다.




한편, 울산은 약 2주간의 A매치 휴식기를 보내고 오는 31일 포항과의 K리그1 4라운드 ‘동해안 더비’ 원정경기로 리그 일정을 이어간다. 

댓글

기본이미지

11등급 박상언(fcstar)2018.03.1818:37:13

언제쯤이면 경기력이 올라올려나... 심판 오심도 문제지만. 더 큰문제는 지금 울산 전술은 무색무취 축구네 음 어쩌면 이것독 특색인가 에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