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HOME  >  뉴스  >  구단소식

'프리미어리그 스타의 추억 소환' 이청용, 울산현대 공식채널 통해 '나만의 베스트 11’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0-03-16 20:44:21조회 : 832



- 울산현대,온라인 콘텐츠 시리즈 ‘쉬면 뭐하니?’ 통해 팬들과 꾸준한 소통
- 구단 공식 채널 통해 ‘나는 감독이다’ 공개
- FC서울,볼턴원더러스,크리스탈 팰리스 등 전 소속팀 동료로 뽑아본 베스트 11
- 목요일 오후 2부 공개 예정

울산현대로 이적하며 ‘울산의 푸른 용’이 된 이청용이 본인만의 베스트 11을 공개했다.

울산현대는 코로나19여파로 인해 K리그와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경기가 연기되자, ‘쉬면 뭐하니?’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 인기 TV 프로그램인 ‘놀면 뭐하니?’의 제목을 패러디한 이번 기획은 선수들이 팬들과 만나기 힘든 상황에서 온라인 콘텐츠를 통해 팬들과의 접접을 늘리자는 의도에서 시작됐다. 지난 수요일 김태환이 본인의 유니폼 패키지 시즌권을 구매한 팬들에게 무작위 깜짝 전화하는 영상으로 시작된 ‘쉬면 뭐하니?’ 시리즈는 이후 박정인, 최준의 영상으로 이어지며 평일 중 ‘1일 1영상’으로 팬들에게 공개되고 있다.

16일 오후엔 구단 채널(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네이버TV, 카카오TV)을 통해 이청용과 진행한 ‘나는 감독이다’ 영상이 공개됐다. ‘나는 감독이다’는 울산현대 소속 선수들이 함께 뛰어본 선수들로 가상의 팀을 꾸려보는 콘텐츠로, 지금까지 박주호, 김인성, 정동호가 출연하여 인맥과 후일담을 전해 큰 인기를 끄는 시리즈이다.

이청용의 팀은 4-4-2 포메이션에 맞춰 선발됐다. 골키퍼로는 볼턴 원더러스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핀란드 출신의 유시 야스켈라이넨이 뽑혔다. 이청용은 야스켈라이넨을 “풍부한 경험과 팀을 위한 헌신이 돋보였던 선수”라고 설명했다. 수비진은 오른쪽 수비부터 그레타 스테인슨(볼턴 동료), 개리 케이힐(볼턴 동료), 아디(FC서울 동료), 마르코스 알론소(볼턴 동료)로 채웠다.



이청용이 힘든 시기에 함께했던 스테인슨과의 특별한 사연, 첼시로 이적하여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마르코스 알론소에 대한 생각도 털어놓았다. 이청용은 “함께 뛰던 선수가 계속 성장해서 좋은 클럽에서 뛰고 있어 즐겁게 응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 미드필더로는 이청용의 절친으로 알려진 기성용(FC서울 동료)이 뽑혔다. 이청용은 기성용에 대해 “가장 친한 선수”로 설명하며 “호흡이 잘 맞고 축구뿐만 아니라 사적으로도 굉장히 잘 맞는 선수”라고 코멘트를 남겼다. 기성용의 중원 파트너로는 볼턴 시절 함께한 미국의 스튜어드 홀든을 뽑았다. “홀든을 포함해 당시 볼턴에서 뛰었던 선수들에 대해 좋은 기억을 갖고 있고 아직도 단체 채팅방을 통해 연락 중”이라고 밝힌 이청용은 “케빈 데이비스, 파브리스 무암바, 요한 엘만더, 개리 케이힐 등 그 당시 볼턴 선수들이 다 들어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나는 방에서 조용한 편이지만 가끔 소식도 전하고 있다. 얼마 전 한국 복귀 소식을 알렸고 선수들의 축하를 받기도 했다”며 알려지지 않았던 스토리를 공개했다.

자세한 영상은 울산현대 유튜브를 비롯한 구단 공식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목요일 오후 2부가 공개될 예정이다.

첨부파일 : 380.png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