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리뷰] ‘리차드 1골 1도움’ 울산, 수원 꺾고 2년 연속 FA컵 결승행

작성자 : UHFC작성일 : 2018-10-31 22:18:13조회 : 360

[2018 FA컵] 4강 수원전(10.31)
울산 기사 이미지.001.jpeg




차례의 세트피스가 울산을 2 연속 FA 결승에 올려놓았다.




울산은 10 31() 저녁 7 30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2018 KEB 하나은행 FA준결승 수원과의 홈경기에서 전반 5 리차드의 선제골, 전반 31 주니오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승리로 울산은 지난 해에 이어 FA 2연패에 한발 다가서게 됐다. 결승 상대는 전남을 2-1 누르며 처음으로 FA 결승에 진출한 대구로 결정됐다.




김도훈 감독은 수원을 상대로 최상의 선발라인업을 꺼내들었다. 오승훈이 골문을 지켰고, 이명재-임종은-리차드-김태환이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중원은 변함없이 믹스-박용우가 지켰고, 2선에서는 한승규-이근호-김인성이 최전방 원톱 주니오를 지원사격했다.




최근 홈에서 극강의 모습을 보인 울산은 전반 초반부터 수원을 거칠게 압박했다. 선제골도 일찍 터졌다. 전반 5 우측면 프리킥 상황에서 이명재가 연결한 크로스를 공격에 가담한 리차드가 헤더로 돌려넣었다. 득점 직후 VAR 판독을 했지만 그대로 득점으로 인정됐다.




선제골을 기록한 울산은 끊임없이 수원의 수비진을 괴롭혔다. 주도권을 잡고 빠른 발을 활용한 측면 공격과 주니오가 최전방에서 볼을 효과적으로 소유한 울산은 다시 한번 세트피스를 통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전반 31 코너킥 상황에서 한승규의 킥을 리차드가 떨어뜨렸고 주니오가 박스 내에서 트래핑 발끝으로 골망을 갈랐다. 2-0으로 앞선 전반은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수원은 수비형 미드필더 조원희를 빼고 최전방 공격수 박기동을 투입하며 공세를 취했다. 박기동 투입 공격 숫자를 늘린 수원은 효과를 봤다. 후반 11 박기동이 페널티지역 좌측에서 리차드를 제쳐내고 연결한 패스를 이종성이 땅볼 슈팅으로 만회골을 기록했다. 점을 만회한 울산은 염기훈과 박기동을 중심으로 측면과 중앙에서 동점골을 뽑아내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김도훈 감독은 후반 23분과 35 이근호와 믹스를 대신해 황일수가 이영재를 투입하며 측면과 중원에 변화를 꾀했다. 수원은 이에 맞서 김준형을 빼고 김종우를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수원은 수비라인을 당기며 총공세를 이어갔으나 울산 수비는 이를 침착하게 막아서며 2-1 승리를 지켜냈다. 한편. FA 디펜딩 챔피언 울산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결승 진출에 성공했으며 결승전은 대구와 앤드 어웨이로 치러지며 경기 일정은 미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