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HOME  >  뉴스  >  구단소식

세 번째 별을 가져올 선수! 울산현대, 국가대표 센터백 김영권 영입으로 철옹성 수비 구축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1-12-19 17:01:13조회 : 3234



울산현대가2022시즌을 위한 첫 영입으로 국가대표 센터백 김영권을 호명하며 더욱 탄탄한 수비 라인을 구축했다.

연령별 국가대표팀 첫 승선인 2009년 U-20 월드컵을 마치고 2010년 J리그 소속 FC도쿄에서 프로 선수 경력을 시작한 김영권은 이듬해 오미야 아르디자로 이적, 두 시즌 간 활약했다. J리그에서의 경험을 발판 삼아 2012년 7월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 에버그란데(현 광저우FC)로 무대를 옮긴 김영권은 2017시즌까지 리그 6연패와 AFC 챔피언스리그 (이하 ACL) 2회 우승, 여러 컵 대회에서의 우승 주역으로 활약하며 본인의 진가를 발휘했다. 이후 감바 오사카로 이적 8년 만에 J리그로 복귀, 세 시즌 동안 총 76경기를 소화하며 팀의 버팀목 역할을 도맡았다.

2008년 U-20 연령별 대표팀부터 꾸준히 국가대표팀에 이름을 올리기 시작한 김영권은 2010년 8월 11일 나이지리와의 친선경기에서 A대표팀 데뷔전을 치르며 이름을 알렸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현재 울산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홍명보 감독의 지도 아래 주전 센터백으로 활약,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첫 올림픽 메달 획득에 일조했다. 이후 2014·2018 월드컵, 2015·2019 AFC 아시안컵, 2015 동아시안컵, 2019 EAFF 챔피언십 등 태극마크를 달고 A대표팀으로 총 85경기에 나서며 대한민국 대표 센터백으로 자리매김했다.

김영권은 보기 드문 왼발 센터백이자 영리한 플레이로 수비 조율 및 상대 공격 대처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무엇보다 김영권은 상대의 패스 길목을 차단하고 정확한 킥으로 동료에게 공을 넘겨주는 플레이로 팀의 조직적인 측면을 한층 배가시켜 줄 자원이다. 또한 과거 대표팀에서 호흡을 맞췄던 울산의 주전 센터백 ‘김기희’와의 조합 그리고 옛 스승이자 센터백 대선배 홍명보 감독의 지도가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지도 관심사다.

2021시즌 K리그1 총 41실점으로 리그에서 두번째로 적은 골을 내준 울산은 이번 김영권의 영입을 통해 내년 K리그1 최소실점 팀을 겨냥한다는 목표다. 김영권은 “선수 경력 기간은 오래되었지만, K리그에서 뛰는 것은 처음이다. K리그에 첫 발을 내딛는 순간을 옛 스승님, 전 동료와 함께할 수 있어서 더 편안하게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 같다. 환영해 주신 팬분들에게 감사드리며 팀의 우승를 향해 최선을 다해 뛰겠다."라고 전했다.
첨부파일 : 380.jpg

댓글

기본이미지

3등급 최규현(rbgus7134)2021.12.1918:28:35

이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