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XT MATCH

하나원큐 K리그1 20192019/09/22 (일) 17:00울산

  • 울산

  • 강원

  • DAY

  • HOUR

  • MINUTE

  • SECOND

RANKING

순위 팀명 경기수 승점
2 울산 29 60 17 9 3
1 전북 29 63 18 9 2
3 서울 29 50 14 8 7
4 강원 29 45 13 6 10
5 대구 29 42 10 12 7
6 수원 29 39 10 9 10

하이라이트

“7가지 게임을 한 곳에서!” 울산현대, 22일 강원전서 ‘스탬프 랠리’ 연다

- 하나원큐 K리그1 2019 30라운드 울산현대vs강원FC- 9월 22일(일) 오후 5시, 울산종합운동장- 구단 홈페이지 통해 ‘스탬프 랠리’ 사전 신청 가능울산현대가 새로운 이벤트와 함께 관중들의 발걸음을 이끈다.경기 당일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온 울산현대는 22일(일) 오후 5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강원FC전에서 ‘스탬프 랠리’를 진행한다.7월부터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이전 경기를 치르고 있는 울산현대는 직관인증, 워터&버블 페스티벌, 하계 휴양소, 여름방학 불태우기 등 경기마다 다양한 이벤트를 열고 있다. 이번에는 나이대를 불문하고 쉽게 참여할 수 있는 게임과 함께 스탬프 랠리 이벤트를 준비했다.스탬프 랠리란 스탬프북을 받아 외곽 이벤트 광장에 준비된 7가지 게임에 참가할 수 있는 이벤트로, 농구머신(90초간 다득점), 캐논슛(2회 슛, 속도 측정), 피칭다트(3회 시도, 점수 합산), 왕제기차기(1회 잡기 가능, 최종 횟수), 주사위 던지기(2개 2회씩 시도, 점수 합산), 고무신 날리기(2개 1회씩 시도, 점수 합산), 추억의 종이뽑기(즉석 경품 추첨) 등으로 구성되어있다.경기 2시간 30분 전부터 시작되는 스탬프 랠리에선 게임참여 후 각 게임에 해당하는 ‘인증’ 도장을 받아 참여를 기념할 수 있다.특히, 즉석에서 경품을 제공하는 추억의 종이뽑기 외의 6가지 게임에선 종목별로 우수 기록을 달성한 관람객에게 경기 종료 후 뒤풀이 마당에서 추가 기념품을 증정할 예정이다.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17일부터 선착순 500명에 한해 사전 접수가 시작되고,사전 접수자에겐 장외 이벤트 체험권이 지급된다.이외에도 유로번지,에어바운스,전동서킷,사격장,선수 사인회 등 경기 전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한편,울산현대 홈경기 티켓 예매는 티켓링크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2019-09-1812:57

'대표팀 첫 발탁' 이동경, "너무 영광스럽고 꿈 이뤄 기뻐"

‘1997년생 신예’ 이동경(울산현대)이 파울루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벤투 감독은 2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나설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벤투호에 승선한 선수들은 오는 9월 5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조지아와 평가전을 갖고 투르크메니스탄과 2차 예선 원정 경기를 치른다.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의조(지롱댕 드 보르도),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 백승호(지로나), 이강인(발렌시아), 조현우(대구FC) 등 기존의 선수들이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무엇보다 이동경의 발탁이 눈에 띄었다. 이동경은 현대중-현대고-홍익대를 거친 뒤 울산에 입단한 신예로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이 유력했다. 올 시즌 리그 18경기에 출전해 2골 2도움을 기록하며 울산의 선두 수성에 공헌하고 있었다.이동경은 “너무 영광스럽고 축구를 시작할 때부터 꿈꿔왔던 걸 이뤄서 기분이 좋다. 이게 첫걸음이라고 생각하겠다. 김도훈 감독님과 김학범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며 국가대표팀 첫 발탁 소감을 밝혔다.도쿄올림픽 출전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이동경은 “잘 준비해서 국가대표팀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이고 올림픽도 잘 준비하겠다”고 전했다.이동경이 대표팀에서 함께 뛰고 싶었던 선수는 김보경. 이동경은 “모든 선수들이 대한민국에서 최고로 능력있는 선수들이라 너무 기대되고 설렌다. 손흥민, 권창훈, 이재성을 보고 많이 배우겠다. 개인적으로는 소속팀에서 룸메이트인 (김)보경이형과 대표팀 옷을 입고 공을 찰 수 있어서 영광스럽고 기대된다”고 강조했다.이동경은 “대표팀 선수들은 모두 능력이 상당히 좋기 때문에 쉽고 간결한 플레이로 패스를 넘겨주고 선수들과 콤비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기회가 나면 슈팅도 시도해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2019-08-2615:59

이벤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