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소식

HOME  >  뉴스  >  구단소식

끝까지 울산의 골문을 지키겠다! 울산현대, 조현우와 4년 연장 계약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3-07-11 11:32:18조회 : 6217



울산현대와 조현우가 4년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2020시즌 1월 자유 계약 선수 신분으로 울산의 유니폼을 입게 된 조현우는 지금까지의 4년, 앞으로의 4년을 더해 총 8년간 울산의 수문장으로뛰게 된다.

조현우는 ‘빛현우’라는 애칭에 걸맞게 눈 부신 선방으로 지난 4년간 팀의 승리와 극적인 장면을 연출해 왔다. 특히 조현우는 울산 이적 후 세 시즌 내리 K리그 연말 시상식에서 포지션별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리며 리그를 대표하는 골키퍼로서 자리매김했다. 또 2020시즌과 2021시즌에는 리그 전 경기, 전 시간 출장 타이틀까지 품에 안으며 팀에 대한 공헌과 철저한 자기 관리에 대한 인정을 받기도 했다.

무엇보다 조현우는 울산이 17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린 K리그2022시즌 12경기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묵묵하고 든든한 역할을 수행했다.

리그, 컵 대회그리고 대표팀을 오가며 본인과 팀, 국가의 이름을 드높이고 있는 조현우의 활약은 갈수록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난 2022시즌 36경기에 나서 단 33실점 만을 내주며 경기당 실점률을 1이하로 낮춘 조현우는 올 시즌에도 리그 21경기에 출전해 단 21실점만을 내주며 평균 실점을 정확하게 ‘1’에 맞춰 놓고 있다.

또 올 시즌 리그 21경기를 치르는 동안 총 7경기를 무실점으로 매듭지며 팀의 압도적인 1위 질주에 큰 힘을 싣고 있다.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조현우의 7경기 클린시트 기록은 올 시즌 K리그 골키퍼 중 가장 많은 경기인 21경기에서 만들어 낸 기록이다.

무엇보다 단점으로 지적되던 패스 지표에서도 리그 평균을 상회하는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조현우는 후방으로부터의 짜임새 있는 전개를 보여주는 울산 빌드업 축구의 시작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리그 21라운드를 기준으로 조현우는 단거리 패스에서 100%의 성공률(리그 평균 98.7%), 중거리 패스에서는 98.9%의 성공률(리그 평균 97.7%)를 기록하고 있다.특히, 장거리 패스에서는 51.4%의 성공률로 리그 평균 38.7%를 크게 웃도는 수치로 완벽에 가까운 골키퍼가 되어 가고 있다.

지난 21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의동해안더비에서 짜릿한 선방쇼를 선사한 조현우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아직 보완해야 할 부분도 많다고 생각한다. 늘 안주하지 않겠다”라며 겸손한, 완벽을 추구하는 자세를 보이며 팬들과 관계자로 하여금 더 큰 기대를 갖게 했다.

울산과 8년이라는 긴 시간을 같이하게 된 조현우는 “가족, 가족과 같은 팬들이 있는 울산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건 큰 행운이다. 남은 기간 동안 믿음에 보답하겠다”라며 연장 계약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울산은 내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인천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2라운드 경기 종료 후 조현우의 연장 계약 기자회견(원정팀 감독 → 홈팀 감독 → 미디어 수훈 선수 → 조현우)을 진행할 예정이다.


첨부파일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