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마틴 아담 멀티골’ 울산현대, 가와사키와 2대2 무승부... 16강 진출 성공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3-12-12 22:08:26조회 : 1542



울산현대가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와 비기며 아시아 무대 16강에 올랐다.

울산은 12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가와사키와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I조 6차전서 먼저 두 골을 내줬지만, 마틴 아담의 연속골에 힘입어 2대2 무승부를 챙겼다. 이로써 3승 1무 2패 승점 10점으로 조 2위를 차지했다.

이번 시즌부터 ACL은 각 조 1위 다섯 팀과 2위 세 팀에 총 여덟 장(동아시아)의 16강 티켓이 분배됐다. 울산이 2위 상위 세 팀에 들면서 토너먼트 무대를 밟게 됐다.

울산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마틴 아담이 최전방에 배치됐고, 루빅손, 김민혁, 엄원상이 뒤에서 지원 사격을 했다. 김성준과 이청용이 허리를 구축, 설영우, 김영권, 정승현, 김태환이 포백을 형성했다. 조현우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가와사키는 4-4-2 포메이션을 꺼냈고, 한국 국가대표 출신 골키퍼 정성룡은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 1분 김태환이 터치라인에서 상대 선수와 부딪혀 쓰러졌는데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4분 설영우가 가와사키 아크에서 때린 슈팅이 수비수에게 걸렸다. 7분 루빅손이 문전에서 찬 슈팅이 나오코 골키퍼에게 막혔다.

울산이 후방 빌드업을 통해 계속 경기를 주도했지만, 가와사키에 기습적인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17분 크로스 상황에서 조현우가 신 야마다의 슈팅을 막았다. 그러나 세컨드볼 놓치면서 다이야에게 실점했다.

재정비한 울산이 다시 고삐를 당겼다. 전반 22분 이청용이 상대 측면에서 문전으로 프리킥을 올렸다. 볼이 정승현 머리를 스치고 골문을 벗어났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울산에 또 한 차례 위기가 왔다. 28분 역습 상황에서 세가와가 울산 페널티박스 안을 파고들어 오른발 강슛을 날렸다. 조현우가 몸을 날리며 쳐냈다. 31분 아군 박스 안에서 상대 슈팅 세례를 조현우와 수비진이 방어에 성공했지만, 세코의 왼발 슈팅에 골문이 뚫렸다.

울산이 다시 힘을 냈다. 전반 36분 김태환 크로스에 이은 아담의 문전 헤더가 골키퍼 품에 안겼다. 38분 상대 수비 실책이 나왔다. 골대 정면에서 엄원상의 날카로운 왼발 슈팅이 또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계속 두드리던 울산이 만회골을 터트렸다. 전반 44분 김태환이 가와사키 페널티박스 라인에서 재치 있게 프리킥을 전개했다. 엄원상이 침투 후 크로스를 올렸다. 문전에서 아담이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흐름을 탔다. 추가시간 문전에서 루빅손의 결정적인 슈팅이 골대를 넘기며 동점 기회를 놓쳤다. 울산이 1대2로 뒤진 채 전반 종료 휘슬이 울렸다.

울산은 후반 들어 선수 교체 없이 임했다. 초반부터 계속 두드렸고, 후반 7분 결정적 기회를 잡았다. 공격에 가담한 김영권이 상대 선수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었다. 8분 키커로 나선 아담이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플레이의 여유를 찾은 울산이 가와사키를 몰아쳤다. 후반 19분 루빅손이 상대 측면을 파고들어 크로스를 올렸다. 문전을 침투한 아담이 왼발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품에 안겼다. 23분 울산 수문장 조현우가 야마다의 아크 슈팅을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1분 뒤 주민규와 아타루로 승부를 던졌다. 루빅손과 김민혁에게 휴식을 줬다.

울산은 역전골을 위해 안간힘을 쏟았다. 후반 33분 바코 카드를 꺼냈다. 김성준이 벤치로 물러났다. 아담과 주민규 투톱을 앞세워 쉼 없이 상대를 몰아쳤지만, 박스 근처에서 결정적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5분 동안 끈질긴 공격을 퍼부었으나 득점이 불발됐다. 종료 휘슬이 울렸다. 울산이 16강행 열차에 탑승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