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HOME  >  뉴스  >  프리뷰

‘창단 최초 30만 돌파+2연속 우승’ 울산현대, 이제 ACL이다! 조호르와 리턴 매치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3-11-05 16:17:22조회 : 2193



K리그1 왕좌를 지킨 울산현대가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과 격돌한다.

울산은 7일 오후 9시 말레이시아 조호르 술탄 스타디움에서 조호르와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I조 4차전에 임한다.

현재 울산은 ACL에서 2승 1패 승점 6점으로 가와사키 프론탈레(승점9)에 이어 조 2위에 올라 있다. 3위인 조호르(승점3)의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 이번 원정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울산은 지난달 24일 홈에서 열린 조호르와 조별리그 3차전에서 수적 열세에도 정승현과 루빅손(2골)의 득점을 앞세워 3대1 승리를 거뒀다. 지난 시즌 조별리그 두 차례 패배를 완벽히 설욕했다.

이 승리는 기폭제가 됐다. 울산은 10월 29일 대구FC와 K리그1 35라운드에서 김민혁과 장시영의 연속골로 2대0 승리,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2연속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지난 시즌(한 경기)보다 빠른 세 경기를 남겨두고 조기 우승을 확정했다.

올해로 마흔 번째 생일을 맞은 울산은 ‘창단 최초 2연속 리그 제패’를 했다. 이번 시즌 홈 17경기에 총 ‘30만 406명’이 입장했다. ‘단일 시즌 최초 30만 관중을 돌파’, K리그 유로 관중 집계 정책 도입 후 두 번째로 홈 관중 30만 명 기록을 수립했다. 평균 관중 ‘1만 7,670명’으로 울산을 넘어 전국구 인기 구단으로 자리 잡고 있다.

현재 분위기는 최고조다. 선수들의 자신감과 경기력 모두 올랐다. 이제 ACL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도 조성됐다. 대구전 이후 가볍게 휴식을 취한 선수단은 2일에 재소집돼 조호르전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울산 선수단은 4일에 조호르로 향할 예정이다. 이번에 승리하면 조호르와 승점을 6점 차로 벌리며 16강 진출의 9부 능선을 넘는다. 공식 3연승을 안고 돌아오면 라이벌 포항스틸러스와 동해안더비(12일 오후 4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가 기다리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