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HOME  >  뉴스  >  프리뷰

심기일전 울산현대, 수원삼성 원정에서 반전 노린다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3-07-13 16:04:12조회 : 4930



울산현대가 수원삼성 원정에서 반전을 노린다.

울산은 15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3 23라운드 원정에 임한다.

현재 울산은 17승 2무 3패 승점 53점으로 여전히 K리그1 선두다. 최하위인 수원을 상대로 승점 3점 사냥에 나선다.

지난 12일 울산은 인천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1대2로 석패하며 연승 행진을 5에서 멈췄다. 인천전에서 경기를 주도하고 몰아치며 상대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 애썼다. 이 과정 속에 마틴 아담과 아타루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불운과 마주했다. 계속 두드린 끝에 후반 45분 이명재의 크로스를 아담이 헤딩슛으로 연결해 동점을 만들었지만 상대 역습에 실점하며 시즌 3패째를 기록했다.

울산은 홍명보 감독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정비에 들어갔다. 최근 무더운 날씨 속에 계속된 강행군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회복에 집중했다. 그리고 인천전에서 나왔던 문제점을 분석하고 보완하는데 집중했다.

현재 울산은 22경기에서 총 46골을 넣으며 가장 센 화력을 자랑한다. 눈여겨볼 점은 팀 도움이다. 무려 28개에 달한다. 2위인 대전하나시티즌(25도움)에 3개 앞서 있다. 공격 장면에서 선수들이 짜임새 있게 득점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많다는 의미다.

홍명보 감독은 “시즌 초반에는 솔로 플레이에 의한 득점이 많았다. 이제 우리 축구는 제3자를 이용, 안으로 침투해 도움을 만들고 결정하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우리 스타일이 잘 나타나고 있다”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홍명보 감독 부임 후 울산은 리그에서 연패가 없다. 게다가 지난 5월 21일 수원 원정에서 3대2로 승리를 거두며 수원 원정 무승 징크스를 깨뜨렸다. 이런 요소들이 울산에 힘을 실어주지만 방심은 절대 금물이다. 울산 선수단은 승점 3점을 안고 기분 좋게 호랑이굴로 귀환하겠다는 의지다. 선수들이 축구화 끈을 더욱 조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