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HOME  >  뉴스  >  프리뷰

‘태극전사 최다 배출’ 울산현대, 광주 누르고 A매치 휴식기 맞는다

작성자 : UHFC작성일 : 2023-08-31 09:45:18조회 : 4348



울산현대가 호랑이굴로 광주FC를 불러들여 승점 사냥에 나선다.

울산은 9월 3일 오후 4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광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3 29라운드 홈경기에 임한다.

현재 울산은 19승 4무 5패 승점 61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3위 광주(승점42)의 돌풍을 잠재우고 다시 한번 홈 팬들에게 짜릿한 승리를 선사하겠다는 목표다.

울산은 8월 27일 FC서울 원정에서 전반 9분 실점했으나 후반 19분과 23분 주민규의 연속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승리를 눈앞에 둔 후반 추가시간 통한의 실점을 허용하며 2대2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아쉽게 비겼지만, 간판 공격수인 주민규가 7월 8일 포항스틸러스전 이후 50일 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점은 고무적이다. 현재 13골 1도움으로 득점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만능 풀백 설영우(1골 4도움)는 주민규의 골을 도우며 특급 도우미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이번 광주전은 A매치 휴식기를 앞두고 열리는 마지막 경기다. 울산은 광주 천적이다. 역대 전적에서 23전 16승 6무 1패로 월등히 앞선다. 2015년 8월 29일 원정 1대0 승리를 기점으로 8년 동안 16경기 무패(11승 5무)를 달리고 있다. 이번 시즌 두 차례 맞대결 모두 승리로 장식했다. 4월 30일 홈에서 후반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2대1로 역전승했다. 7월 2일 원정에서 1대0으로 이겼다.

경기를 앞두고 기분 좋은 소식이 날아들었다. 울산은 디펜딩 챔피언답게 가장 많은 태극전사를 배출했다.

우선,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A대표팀에 정승현, 설영우, 김영권, 이동경, 조현우가 선발됐다. K리그 팀 중에 가장 많은 5명이 승선했다. 유스 출신인 김승규, 홍현석까지 포함하면 총 7명이다. A대표팀은 8일 웨일스, 13일 사우디아라비아와 유럽 원정 평가전을 치른다.

동생들도 희소식을 전해왔다. 울산에서 베갈타 센다이(일본)으로 임대 중인 김태현이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뽑혔다. 현재 울산의 U-22 카드인 황재환은 2024 AFC U-23 아시안컵 예선을 대비한 훈련에 소집됐다.

이처럼 동기부여가 명확하다. 대표팀 부름을 받은 선수들은 태극마크의 가치를 안다. 때문에 자부심을 갖고 동료들과 똘똘 뭉쳐 원팀으로 광주전 승리를 정조준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