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뉴스  >  리뷰

[축덕이야기] 울산의 축구는 시원한 수박 같았다

울산의 축구는 시원한 수박 같았다폭염에도 지치지 않는 울산.K리그 프로 통산 최초 500승 도전! 

2017-07-19UHFC1,490

[리뷰] ‘김인성 결승골’ 울산, 광주에 1-0 승

[K리그 클래식 2017] 21R 광주전(07.15)울산은 7월 15일 저녁 7시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24분 터진 김인성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이 날 승리로 울산은 리그 2연승을 거두며 승점 38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울산은 홈에서 광주를 상대로 라인업의 변화를 가져갔다. 김용대가 골문을 지켰고, 이기제-김치곤-리차드-김창수가 포백을 구성했다. 김성환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이영재-박용우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자리했다. 오르샤오 김인성은 날개 공격수로 출전해 원톱 김용진을 지원사격했다.울산은 전반 시작과 함께 광주를 거세게 압박했다. 전반 2분 프리킥 상황에서 오르샤의 슈팅으로 포문을 연 울산은 중거리 슈팅을 통해 상대 수비를 끌어당겼다. 광주도 반격에 나섰지만 소득은 없었다. 전반 34분 울산이 찬스를 맞이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오르샤가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키퍼에게 안겼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울산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용진을 대신해 이종호를 투입하며 공격적인 변화를 꾀했다. 이후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하자 김도훈 감독은 후반 16분 김성환을 대신해 새로운 용병 타쿠마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기다리던 골은 후반 24분 터졌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김창수의 크로스를 이어받은 김인성이 침착하게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리드를 내준 광주는 적극적인 공세로 나왔다. 후반 31분 K리그 데뷔전을 치른 맥긴이 슈팅을 가져갔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 중거리 슈팅을 주무기로 울산의 골문을 노린 광주는 김용대와 수비진의 선방에 막히며 만회골에 실패했다.경기 막판까지 이어진 접전 속에 울산은 김치곤을 대신해 강민수를 투입하며 광주의 공세를 효과적으로 막아서며 1-0 승리를 챙겼다. 한편, 리그 2연승을 달린 울산은 오는 19일(토) 저녁 7시 30분 평창 알펜시아 스타디움에서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2017-07-16UHFC1,120

[리뷰] ‘정재용 결승골’ 울산, 대구에 3-1 승

[K리그 클래식 2017] 20R 대구전(07.12)울산이 수적 열세를 이겨내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울산은 7월 12일(수) 저녁 7시 30분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대구와의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 날 울산은 조수혁이 골문을 지켰고, 이명재-강민수-최규백-이지훈이 수비진을 구성했다. 정재용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이영재와 박용우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오르샤와 김승준은 날개 공격수로 나서 원톱 이종호를 지원사격했다.경기 초반 탐색전의 흐름을 먼저 깬 팀은 울산이었다. 울산은 전반 7분 선제골로 앞서갔다. 전반 7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이명재의 크로스를 박용우가 감각적으로 방향을 돌려놓으며 대구의 골문을 열었다.선제골을 허용한 대구는 수비라인을 끌어올리며 반격에 나섰다. 실점 직후 레오가 슈팅을 연결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레오는 전반 18분 아크 서클 정면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으나 조수혁이 선방했다. 대구의 거센 압박에 어려움을 이어가던 울산은 전반 26분 위기를 맞았다. 아크서클 정면에서 백패스 실수로 인해 상대의 압박을 맞이한 최규백이 파울을 범했고, VAR(Video Assistant Referees) 판독 결과 퇴장을 당했다. 이어진 프리킥 찬스를 세징야가 성공시키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수적 열세에 놓인 울산은 잇따라 위기를 맞았으나 실점없이 전반을 마쳤다.후반 시작과 함께 울산은 찬스를 맞이했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이영재의 패스를 이어받은 김승준은 뒷공간을 빠져들어가며 1:1 찬스를 맞이했다. 수비진의 태클을 역이용한 김승준은 왼발 슈팅을 가져갔으나 상대 수비의 육탄방어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대구도 측면 크로싱을 이용해 울산의 골문을 노렸으나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팽팽한 흐름이 이어지던 후반 17분  정재용이 흐름을 깼다. 좌측면에서 오르샤의 크로싱을 페널티박스 안에서 이어받은 이종호가 쇄도하던 정재용에게 내줬다. 정재용은 쇄도하는 탄력을 이용해 가볍게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깔끔한 팀웍이 엿보인 장면이었다.역전에 성공한 울산은 후반 22분 김치곤을 투입하며 수비의 안정을 꾀했다. 후반 25분 정재용이 멀티골 찬스를 맞이했다. 아크 서클 정면에서 기습적인 왼발 슈팅을 가져갔으나 상대 키퍼의 선방해냈다. 쇄도하던 김승준이 세컨볼을 다이렉트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세징야와 에반드로를 중심으로 울산 수비를 노린 대구의 파상공세를 울산은 헌신적인 수비와 조수혁의 선방으로 막아섰다. 후반 추가시간 아크 서클 좌측 부근에서 정재용이 얻어낸 프리킥을 오르샤가 환상적인 킥으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추가골을 기록한 울산은 후반 막판까지 이어진 상대의 공격을 실점 없이 막으며 3-1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한편, 울산은 오는 7월 15일 저녁 7시 울산 문수구장에서 광주를 상대로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1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2017-07-12UHFC1,250

[리뷰] 울산, 전북에 0-4 패

[K리그 클래식 2017] 19R 전북전(07.08) 울산은 8일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의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4로 패했다. 이 날 울산은 김용대가 골문을 지켰고, 이명재-강민수-리차드-김창수가 포백을 구성했다. 정재용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김건웅-한승규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오르샤와 김인성은 날개 공격수로 나서 원톱 이종호를 지원사격했다.경기는 초반부터 치열했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전북이 가져갔으나 울산은 날카로운 역습으로 맞불을 놓았다. 전반 18분 울산은 오르샤로부터 시작된 역습 상황에서 한승규가 슈팅을 시도했다.전반 22분 울산은 이승기에게 선제골을 실점했다. 실점 이후 심기일전한 울산은 이종호를 중심으로 전북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31분 이종호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득점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전반을 0-1로 마친 울산은 후반 5분 김신욱의 슈팅을 김용대가 선방했으나 로페즈가 쇄도하며 추가골을 허용했다. 추가 실점을 허용한 울산은 후반 7분 김건웅을 대신해 박용우를 투입하며 공세를 예고했지만 후반 11분 이재성에게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만회골이 필요했던 울산은 후반 16분 한승규를 대신해 김용진을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후반 24분 김신욱에게 프리킥으로 추가 실점했다. 4골을 허용한 울산은 후반 종료 휘슬이 울리는 순간까지 만회골을 위해 사력을 다했으나 끝내 득점에는 실패하며 0-4 패배를 맞이했다.한편, 울산은 오는 12일 저녁 7시 30분 대구스타디움에서 대구를 상대로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0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2017-07-09UHFC1,402

[축덕이야기] 울산, 빠라빠빠 빠 빠(VAR)!

울산, 빠라빠빠 빠 빠(VAR)!파죽지세 울산.선두 추격전이 시작됩니다. 

2017-07-06UHFC1,179

[리뷰] ‘박용우 역전골’ 울산, 수원에 2-1 승

[K리그 클래식 2017] 18R 수원전(07.01)박용우의 왼발이 울산을 승리로 이끌었다.울산은 7월 1일(토) 저녁 7시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수원과의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8라운드 홈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 날 울산은 김용대가 골문을 지켰고 이명재-강민수-리차드-김창수가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정재용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이영재와 한승규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오르샤-김승준은 측면 날개 공격수로 나서 원톱 이종호를 지원사격했다.전반전은 치열함 그 자체였다. 울산은 수원의 측면을 적극적으로 공략했다. 이종호는 최전방에서부터 강한 압박을 가했고 오르샤와 김승준은 날카로운 역습이 돋보였다. 전반 중반 이후 울산 공격이 화력을 뽐냈다. 오르샤가 역습 상황에서 빠른 침투로 수원 수비를 공략했다. 치열하게 이어진 전반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후반 시작과 함께 수원이 기세를 올렸다. 후반 5분 김민우의 크로싱을 울산 수비가 걷어내며 흐른 볼을 아크 부근에서 곽광선이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선제골을 허용한 울산은 반격에 나섰다. 후반 8분 공격에 가담한 리차드가 상대 수비와의 경합을 이겨내며 크로스를 연결했고 이종호가 헤더로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승부에 균형을 맞춘 울산은 후반 16분 우측면에서 김승준이 연결한 크로싱을 이종호가 헤더로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이 득점은 VAR(비디오 판독 시스템) 결과 무효로 선언됐다.후반 39분 전방 압박으로 수원 수비에 실수를 유도한 박용우가 왼발로 페널티박스에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역전에 성공한 울산은 추가시간까지 이어진 수원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며 2-1 승리를 지켰다.2경기 무승을 끊으며 2위를 유지한 울산은 오는 8일(토) 저녁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선두 전북을 상대로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9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2017-07-02UHFC1,562

[리뷰] 울산, 상주와 공방전 끝에 0-0 무

[K리그 클래식 2017] 17R 상주전(06.28)울산이 상주 원정에서 득점없이 무승부를 거뒀다.울산은 28일 저녁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7라운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울산은 김용대가 골문을 지켰고 이명재-강민수-리차드-김창수가 포백을 구성했다. 정재용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한승규-박용우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김승준과 김인성은 날개공격수로 나서 최전방 원톱 김용진을 지원사격했다.무승의 사슬을 끊은 상주는 울산을 상대로 미드필더진에 변화를 줬다. 경기는 초반부터 팽팽했다. 경기 초반 김태환과 정재용이 슈팅을 주고받으며 공방전을 이어갔다. 울산은 김인성과 김승준의 날카로운 역습으로 찬스를 노렸다.전반 막판 울산에게 찬스가 찾아왔다. 전반 43분 박용우의 패스를 이어받은 김용진이 아크 서클 정면에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김인성이 오른발 슈팅을 가져갔지만 골문을 벗어났다.후반 시작과 함께 울사은 김용진을 대신해 이종호를 투입하며 공격적인 변화를 감행했다. 효과는 바로 나타낫다. 후반 2분 김인성이 발리슈팅을 시도하며 포문을 연 울산은 후반 11분 결정적인 기회를 맞이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김승준이 시도한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주도권을 쥔 울산은 후반 17분 박용우를 대신해 이영재를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쉽사리 상대 골문을 열지 못하자 울산은 후반 33분 오르샤를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후반 38분 이종호가 터닝 슈팅을 시도했지만 정확한 임팩트를 가져가지 못했다. 울산은 후반 막판까지 상주의 골문을 노렸으나 끝내 득점에는 실패하며 0-0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한편, 울산은 오는 7월 1일 저녁 7시 울산문수구장에서 수원을 상대로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8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2017-06-29UHFC1,263

[축덕이야기] 울산, 좋다 말았네!

울산, 좋다 말았네!축구는 모른다. 

2017-06-28UHFC1,260

[리뷰] 울산, 인천에 1-2 패

[K리그 클래식 2017] 16R 인천전(06.24)울산이 홈에서 인천에 패하며 무패행진을 10경기로 마감했다.울산은 24일(토) 저녁 7시 울산문수구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한승규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잇따라 실점하며 1-2로 패했다. 이 날 패배로 공식 경기 10경기 무패 행진을 마감했다.이 날 울산은 조수혁이 골문을 지켰고 이명재-강민수-정승현-김창수가 포백을 구성했다. 정재용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서 포백을 보호했고 이영재-한승규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오르샤와 김인성은 날개 공격수로 나서 원톱 이종호를 지원사격했다.전반 최근 좋은 흐름을 증명하듯 울산은 신명나게 공격작업을 이어갔다. 전반 2분 이영재가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김인성과 오르샤는 빠른 발을 활용한 돌파로 인천 측면 수비를 공략했다.선제골은 한승규의 몫이었다. 한승규는 아크 서클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인천 골문을 열었다. 한승규의 선제골로 앞선 채 울산은 전반을 1-0으로 마쳤다.후반 시작과 함께 이천은 공격적인 교체를 통해 만회골을 노렸다. 김도훈 감독은 후반 8분 박용우를 투입하며 맞불을 놓았다. 흐름은 전반과 비슷했다. 인천은 ‘선 수비 후 역습’으로 득점을 노렸다. 그러던 후반 17분 웨슬리가 기습적인 슈팅으로 동점골을 기록했다.동점골을 허용한 울산은 김용진과 김승준을 투입하며 역전을 노렸으나 후반 35분 프리킥 상황에서 최종환에게 실점하며 1-2 패배를 맞이했다.한편, 울산은 오는 28일(수) 저녁 7시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KEB 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7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2017-06-24UHFC1,146

[축덕이야기] 집중과 집념으로 지지 않는 울산

집중과 집념으로 지지 않는 울산10경기 무패행진 울산.집념이 불타올랐고 그리고 집중했다. 

2017-06-24UHFC1,265